교회 “주보”의 디지털화

매년 교회 주보를 만들기 위해  22,000그루의 나무가 필요하다는 통계가 있다.

주보는 누리집과 손 전화로 읽는 시기를 빠르게 앞당겨야 하는 다급한 숙제라고 신부님께서 말씀하셨다.

교회 주보는 미사에 필요한 정보와 안내 역할을 하지만 미사 후 버려지는 것이 대부분이다.

본당에 배달된 주보는 레지오 단원들이 평일에 나와

접는 작업을 거쳐서 미사 시간에 신자들에게 전달된다.

2년전만 해도 주보 수가 많아 5-6명이 접는 작업을 위해 금요일에 모여

거의 3-4시간 걸리는 중노동이었으나

지금은 많이 줄어 두세 사람이 나와 한 시간정도 소요되고 있다.

이렇게 작업한 주보는 미사 시에 잠깐보고 2-3일내로 그대로 쓰레기통에 버려진다.

그동안 일부 신자는 주보를 매주 필독하기에 반드시 필요하다는 분도 계시며

부족할때는 불평하는 경우도 있었다.

그동안 지면 주보에 익숙했기에 디지털로 변화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겠지만

조금 불편해도, 잘 보이지 않아도 반복하다 보면 익숙해 지리라 생각된다.

주보를 디지털화 하면 비용을 10분의 1로 절감할 수 있어 절감된 비용을  

선한 사업에 요긴하게 쓸수있다.

시작하자.

주보를 누리 집이나 손 전화로 보는 습관을…

 

우리 일상에서 흔하게 볼수있는 하얀 종이는 깨끗해 보이며 기분이 좋다.

30년생 원목 한 그루에서 1만장의 A4용지가 생산되고, A4용지 네 박스(58키로)를

아끼면 30년생 원목 한 그루 살릴수 있다.

A4용지 1장을 만들기 위해 10L의 물이 소요 되고, 2.88그램의 탄소가 배출 된다는

불편한 진실을 생각하자.

종이를 희게 만드는 표백과정에 쓰는 염소는 다이옥신을 함유한 수질오염의 주범이 된다.

 

 숲에서 벌목하는 나무의 42%가량이 펄프 원료이고 이 펄프는 종이의 원료가 된다.

흔하게 보는 하얀종이, 이 종이를 만들기 위해 지구 전체 원시림의 3분의 2가 훼손되었다.

더이상 종이로 만든 모든 제품들을 무의식적으로 소비하지 말자.

잠시 멈추어 서서 조금만 생각하자.

 지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