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미사

임종(선종)은 죽음을 앞둔 이와 살아있는 이 모두에게 엄숙하고 중요한 순간입니다. 임종자에게는 일생을 마무리하는 순간이며, 남아 있는 사람들에게는 자신의 죽음을 묵상할 수 있는 순간이기도 합니다. 반포성당_성모님 기도2

 

임종기도를 바치십시오.

  1. 집안에 위독한 환자가 있으면 미리 준비하여야 합니다. 우선 사제로부터 병자성사를 받게 하고 집안을 정돈합니다.
  2. 임종이 다가오면 가족이 모여 임종기도와 성경봉독, 묵주기도 등으로 운명의 순간을 거룩하게 맞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그 영혼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임종 전에 바치는 기도]로 이동
  3. 임종 시에는 큰 소리로 울거나 소란스럽게 하여 임종자의 마음을 어지럽히기보다 조용히 기도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4. 운명 직후 임종에 함께한 모든 이는 그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기도를 바칩니다.
  5. 시신에 성수를 뿌리면서 “주님, OOO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아멘.” 하고 기도를 합니다.
  6. 수시(收屍 : 시신을 거두는 일)를 해 드리고 본당 연령회장에게 연락을 합니다.

 

 

이렇게 수시하십시오

  • 시신을 바르게 눕히고, 옷 매무새를 가지런히 합니다.
  • 눈을 뜨고 있으면 감겨 드립니다.
  • 턱을 타월 같은 것으로 괴어 드립니다.
  • 발을 가지런히 모아 종이끈으로 묶어 드리거나 벽쪽에 붙여 드립니다.
  • 손에 묵주를 감아 드리거나 십자고상을 오른손에 쥐어 드립니다.
  • 홑이불이나 하얀 보(수시포)를 덮어 드립니다.
  • 성수를 뿌려 드립니다.
  • 방에 불을 넣었다면 뺍니다.
  • 선풍기나 에어컨 사용 시에 시신 쪽으로 향하지 않게 합니다.

 

본당에 연락하십시오

  • 본당 사무실: 02- 532-3333
  • 연령회장: 010-6706-2694

 

가톨릭 장례절차가 있습니다

  • 가족이나 친지, 친구가 임종하면 관할 본당 사무실과 연령회에 연락합니다.
  • 연령회는 유가족과 장례 절차(입관시간, 출관시간, 발관여부, 장례미사시간, 장지 등)를 상의합니다.
  • 연령회는 선종 사실을 교우들에게 공지합니다.
  • 유가족은 연미사를 신청하고 봉헌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성삼일부터 부활대축일까지 그리고 대축일, 대림기간의 주일, 사순기간의 주일에는 말씀의 전례와 사도예절만 할 수 있습니다.
  • 장례미사를 타 본당에서 드리는 경우 두 본당의 주임신부님께 허락을 받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