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 집을 사면, 신부님께 축복을 받는다고 하는데, 전셋집이나 월셋집도 축복 받나요?

교회에는 성체성사를 비롯한 일곱 가지 성사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 외에 준성사도 있습니다. 성사와 달리 준성사는 청하는 사람의 정성에 따라 영적 효력에 차이가 납니다(전례헌장 60항 참조). 축복은 준성사에 포함됩니다. 따라서 축복으로 받는 은총도 축복을 받는 사람의 마음가짐에 따라 달라진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어떤 본당에서 교우분이 새신부님께 차 축복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그 차가 본당 정문도 통과하지 못하고 화단을 들이받아 사고가 났습니다. 그랬더니 사람들이 그 새신부님의 효험(?)이 형편없다고 수군거렸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것이야말로 축복의 성격을 잘못 이해한 사례라고 하겠습니다.

 

교회는 신심에 도움이 되는 물건뿐만 아니라, 새로운 건물과 사물에도 축복합니다. 이것은 우리의 믿음의 마음가짐을 표현하는 표징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의 일상생활의 온갖 사건들 안에서 함께 하신다는 믿음으로 축복을 청하여 받는 것입니다(축복예식서 453항 참조). 그리하여 새로운 사물이나 건물을 얻은 것도 하느님께서 주신 은총이라 여기며 감사드리고 하느님을 찬양하면서 축복을 받을 수 있는 것입니다(축복예식서 454항 참조). 중요한 것은 집 그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 사는 우리와 하느님을 향한 우리의 마음이라는 것이죠. 그리하여 현행 예식서는 새 집 축복 예식에 입주자들이 참석하지 않으면 새 집 축복식을 거행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축복예식서 477항).

 

그러므로 전셋집, 월셋집도 기쁘고 감사한 마음으로 축복을 받으시면 좋겠습니다. 제 아무리 대궐같은 기와집을 얻었다고 해도, ‘왜 이것 밖에 안 주시나요!’ 하는 마음으로 축복식에 참석한다면, 남들이 그보다 못하다고 여기는 집에 살면서도 하느님께 깊이 감사하며 축복식에 참석하는 사람이 받을 은총에 어찌 비하겠습니까.

 

출처: 가톨릭교리상식 무엇이든 물어보세요!(2021.05.09.)